Python_with_Goorm IDE

지난 포스팅에 이어서 이번에는 필자가 직접 구름을 이용해서 파이썬을 사용하면서 느낀 점을 적어보려고 한다.

작년 연말에 해커톤을 하기전까지 내 스스로 여름방학때 속성으로 끝낸 파이썬을 문법적으로 어느정도 안다고 생각했었다. 그래서 해커톤때 별 무리 없을것 같다는 생각을 했었다.

하지만 생각보다 문제는 심각했다. 약간 좀만 어려워지면 머릿속이 새하얗게 되버리는 것이었다.

그래서 목표를 잡았다. 방학동안 파이썬을 다시 한번 공부를 해보기로 마음먹고  ‘뇌를 자극하는 파이썬3’  라는 책을 사서 읽기 시작했다. (자비로 샀다.) 이 책을 고른 이유는 뒤에 예시가 너무 재미있어 보여서 이 책을 고르게 되었다. 철저히 필자의 주관적으로 고른거다.  만약 파이썬을 공부한다하면 그냥 각자 알아서 서점에 가서 본인이 맘에 드는 책을 보고 고르면 좋을것 같다.

여튼, 방학동안 이 책을 다 끝내는게 나의 목표였다. 그래서 처음에는 pycharm을 이용해서 공부를 하기 시작했다. 그러다가 우연히 구름 ide를 쓸 기회가 생겨서 갈아타게 되었다.

구름 ide로 갈아타게 된 것에는 몇가지가 있었다.

첫째로 전 포스트에서도 말한 것처럼 어디서나 어떤 기기로도 인터넷만 된다면 접속 할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이었다.

두번째로 클릭 몇번으로 Web Crawler, Django, Flask, Jupyter를 비롯해 TensorFlow 프로젝트까지 간편하게 설정 할 수 있었다. 내 실력은 아직 완전 초보이지만 마음만큼은 욕심이 가득하기 때문이다.ㅎㅎ 어서 문법을 끝내고 여러가지 프로젝트를 하고 싶었다.

팡

세번째로 리눅스 환경에 조금이라도 익숙해 지고 싶었다. 작년말에 해커톤을 하면서 백엔드를 하나도 못건드는 나를 보면서 백엔드를 하고 싶어졌다. 욕심이 생겼었다. 그래서 리눅스를 배우고 싶었다. 하지만 평소에 윈도우 환경을 쓰기 때문에 리눅스를 쓰려면 가상머신을 돌려야 하는데 구름은 리눅스를 기본으로 제공하기 때문에 구름으로 해보고 싶었다. (사실 리눅스 명령어 쓰는 것도 기껏해야 디렉토리 생성하는 mkdir과 파일을 생성하는 touch 명령어 정도 뿐이다. 하지만 뭔가 그런걸쓸때 기분이 좋다.ㅎㅎ)

넷째로 내 github에 매일매일 커밋을 해서 매일매일 조금씩 해가는것을 눈으로 보고 싶었다. 물론 윈도우를 사용해도 편리하겠지만 역시 리눅스에서도 해보고 싶었다. 그리고 나중에 본격적으로 프로젝트에 들어갈때 구름IDE에서 git을 사용할텐데 그때 좀 더 익숙하게 버벅거리지 않게 사용하고 싶었다.

이러한 이유로 구름 IDE로 파이썬을 공부하기 시작하였다.

하나하나 예시를 치면서 따라했는데 어느순간 몇몇 예제들이 책에 있는 출력값과 다르게 오류가 뜨기 시작하는 것이었다. 그리고 중간중간 github에 올리기 위해서 한글 주석을 달았는데 주석처리를 하자마자 오류가 뜨기 시작한 것이다. 굉장히 당황하기 시작했었다.

캡처

위의 소스코드를 실행할 경우

df

구름 ide 에서는 위와 같은 오류가 생성되었다.

et

하지만 pycharm에서는 이렇게 멀쩡히 잘 수행이 되는것 아니겠는가…

그래서 “대체 뭐가 문제일까?”라는 크나큰 고민에 빠지게 되었다. 그러다가  STEW 코딩 소모임을 이끄는  세용이형에게 물어보았다. “형 구름에서 한글이 먹히지 않아요.. 몇개 메소드도 실행이 안돼요…”라고 말을 하였다. 그러자 세용이형이 파이썬 버전이 달라서 그런것이 아니냐고 말씀하였다. 순간 머릿속이 “오! 맞다! “라는 생각과 함께 전에 구름을 막 뒤적거리던 기억이 났다.

버전선택

바로 이 장면이었다. 구름은 컴파일러를 파이썬2와 파이썬3 선택을 할 수 있었던 것이다. 그래서 혹시나 하는 마음에 실행을 할때 기존에는 ‘python  “파일명.py” ‘ 이런식으로 했었는데 ‘python3 “파일명.py” ‘ 이런식으로 바꾸고 다시 실행을 해보았다.

3 잘실행.PNG

이렇게 아무문제 없이 실행이 잘 되는것 아닌가… 역시나 버전이 문제였던 것이다. 그래서 바로 한글이 들어간 파이썬 파일도 저런 형태로 실행을 해보았더니 역시나 잘 되었다. 버전의 문제였던 것이다. 필자는 파이썬2를 접해본적이 없어서 몰랐던 것이다. 구글에 “파이썬 한글” 이라고 치자마자 바로 파이썬2에서는 한글이 바로 사용이 안됀다는 것이었다. 한번에 문제 2개를 동시에 해결한 기분이었다. 너무 상쾌했다. 십년 묵은 체증이 쑤욱 내려가는 기분이었다.

혹시나 해서 구글에  “구름 파이썬” 이라고 치자마자 바로 아래와 같은 글이 나왔다.

파이썬3

구름은 기본적으로 파이썬2의 문법을 사용하기 때문에 저 위에 것과 같은 빨간색 밑줄이 생겼던것이었다.  이걸 보면서 ‘하..이래서 도움말이 필요한 거구나…이런것 좀 진작에 볼걸…’이란 생각이 들었다.   몇일 동안 구름IDE대신 다시 pycharm으로 돌아갈까라고 생각했던 것이 순식간에 사라진 순간이었다. 역시 도움말은 괜히 있는게 아니다.  다음부터는 문제가 생겼을때 구름IDE 도움말을 0순위로 찾아보는게 좋을것 같다…. 앞으로도 구름을 이용해서 사용법을 더 익혀서 유용하게 사용해야 겠다… 이상이다.

다음번에는 구름에서 git을 사용하기 위해서 엄청난 삽질을 했고 결국 2시간을 걸려 연동시킨 이야기를 풀어보겠다.

 

[구름IDE로부터 스터디를 위한 지원을 받았습니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